여름빛 푸른 세계유산 하회마을 세시풍속‘단오’행사

세이뉴스 | 기사입력 2020/06/25 [19:22]

여름빛 푸른 세계유산 하회마을 세시풍속‘단오’행사

세이뉴스 | 입력 : 2020/06/25 [19:22]

 

 

)안동하회마을보존회(류한욱 이사장)한국의 역사마을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하회마을에서 오는 627() 우리민족의 세시풍속, ‘단오(端午)’ 행사를 진행한다.

안동하회마을보존회(류한욱 이사장)정월 대보름 축제가 달의 축제였다면 단오 축제는 계절적으로 태양축제에 속하며, 조상에게 제사를 올리는 절사(端午節祀)를 지내거나 집안의 평안과 오곡의 풍년 그리고 자손의 번창을 비는 고사(端午告祀)를 지내기도 하는 등 전통적으로 명절의 위상을 지녔던 만큼 그 의미를 되새겨 보고자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단오는 수릿날이라고도 하는데, 수리란 신()이라는 뜻과 높다는 뜻으로 이것을 합쳐 높은 신이 오시는 날이란 뜻을 가진다.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는 단옷날 산에서 자라는 수리취(戌衣翠)라는 나물을 뜯어 떡을 해먹기도 하고 쑥으로 떡을 해서 먹는데, 그 모양이 마치 수레바퀴처럼 둥글기 때문에 수릿날이라는 명절 이름이 생겼다고 한다. 열양세시기(洌陽歲時記)에는 수뢰(水瀨)에 밥을 던져 굴원을 제사지내는 풍속이 있으므로 수릿날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큰 명절이었던 단오에는 마을에서 여러 가지 민속놀이를 하며 즐겼는데, 단오 전에 청년들이 집집마다 다니며 짚을 추렴하여 그네를 만들고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고운 옷을 입고 그네를 뛰었다. 장정들은 넓은 마당에서 씨름을 하여 승부를 냈다. 더불어 맨손으로 승부를 가리는 수박(手搏)을 놀이화한 수박희도 하였다. 편을 나누어 돌을 던지며 싸우는 석전(石戰)을 단오에 벌이기도 했다.

‘2020 세계유산 홍보 및 활용사업의 일환으로 하회마을에서 열리는 이번 세시풍속, 단오627() 하회마을 만송정에서 오후 3시 부터 여름의 길목에서 관광객과 하회마을 주민이 함께 화합하고 즐길 수 있는 절식(節食) 나눔을 비롯하여 독특한 향기로 액을 물리칠 수 있다고 여겼던 궁궁이(천궁, 芎窮) 나눔, 풍물패의 흥겨운 길놀이, 해설이 곁들어진 전통혼례시연과 민속놀이 체험 등의 행사를 진행한다.

 

 

일 시 : 2020627(토요일) 1500~ 1730(2시간30)

장 소 : 안동시 풍천면 하회마을 만송정 특설무대

대 상 : 하회마을 주민 및 관람객

주최/주관 : )안동하회마을보존회

행사내용 : 세시풍속 단오, 궁궁이절식 나눔, 전통혼례시연, 민속놀이 등

KBS 2TV - 다큐멘터리 3일 촬영

 

세부행사계획

일자

시간

장소

행사내용

비고

2020.

06. 27. ()

15:00~15:30

하회마을

만송정

- 섶다리 신행 행렬

풍천면 풍물패

15:30~16:00

- 전통혼례시연

한국예절

교육원

16:00~16:30

- 하회별신굿탈놀이 공연

하회별신굿

탈놀이보존회

16:30~16:40

- 난타 공연

임애자 외 3

16:40~16:50

- 민요

최수련 외 2

16:50~17:30

민속놀이

그네타기

제기차기 등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