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속에 더욱 빛난 안동시 적극행정

조헌국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17:20]

코로나19 확산 속에 더욱 빛난 안동시 적극행정

조헌국기자 | 입력 : 2020/11/25 [17:20]

 

  © 세이뉴스


  코로나
19 확산 속에서 올 한 해 안동시 적극행정이 더욱 빛을 발했다.

안동시는 올 연초부터 지역민들이 포함된 해외 성지순례단 감염 이후 계속된 코로나19 확산 속에서 선제적 대응과 적극적인 선별진료소 설치 운영, 주요 관광지 비대면 안심 방역게이트제작 설치 등 적극행정의 모범사례를 남겼다.

안동시는 지난 3월 천주교 신자들의 1차 성지순례단이 코로나19에 확진된2차 성지순례단이 입국하며 지역사회에 불안감을 확산시키자, 현지 순례단들과 끊임없는 소통과 설득으로 입국 이후 곧바로 별도의 생활치료센터 격리가 가능하도록 해 지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도 했다.

, 4월 총선 막바지에 불거진 인근 예천지역 코로나19 확진과 도청 도시 확산 등 심각한 위기상황이 빚어지자 안동시는 특별현장대응팀을꾸려, 예천지역인 경북도서관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안동시민뿐 아니라 예천군민까지 검체를 실시, 확산세를 멈추도록 했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관광거점도시 안동을 찾은 관광객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전국에서 처음으로 '비대면 안심 방역 게이트'를 제작해 주요 관광지와 행사장 입구에 설치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관광지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게다가,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해 한시적으로 상하수도요금 일부감면을 실시했으며 경북바이오 공공폐수처리시설에 수를 유입하고 있는 경북바이오산업단지 내 55개 기업에 대한 공공수처리시설 부담금을 50% 감면해 주는 등의 혜택을 지원했다.

최근에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전 시민 인플루엔자 무료 접종'을 실시는 등 독감과 코로나19의 유사한 초기증세로 인한 의료방역체계 혼선을 피하고, 전 시민들이 안심하고 겨울을 날 수 있도록 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안동시 적극행정 덕분에 지역 주민은 물론 도청을 비롯한 도 단위 기관단체 직원, 예천지역 주민들까지 혜택을 받으며 '적극행정=상생발전'이라는 등식이 증명됐다.”앞으로 '복지부동', '소극행'은 멀리하고, '적극행정'의 공직문화를 뿌리 깊이 내려 행복안동을 만드는 데 더욱 힘찬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