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김학홍 행정부지사, 신규국가산단 투자 유치 나서

- 신규국가산단 기업설명회 참석, 경북에 적극적인 투자 유치 홍보 -

김재영본부장 | 기사입력 2023/11/29 [14:09]

김학홍 행정부지사, 신규국가산단 투자 유치 나서

- 신규국가산단 기업설명회 참석, 경북에 적극적인 투자 유치 홍보 -

김재영본부장 | 입력 : 2023/11/29 [14:09]

  © 세이뉴스

 

  © 세이뉴스

 

김학홍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지난 28일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열린 신규 국가산업단지 기업설명회에 참석해 경주와 울진이 원자력 산업의 최적지임을 알리고, 이날 참석한 기업들이 경북에 적극적인 투자 유치를 해 줄 것을 홍보했다.

 

이번 기업설명회는 지자체가 첨단산업 육성을 주도해 나가고 중앙정부가 이를 지원해 나가기 위해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주관한 가운데 원자력과 수소산업 등 4개 분야*에 대한 경주, 울진 등 6개 후보지 지자체와 30여 개 기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 원자력(경주창원), 수소(완주울진) 철도(청주), 우주발사체(고흥)

 

이 자리에서 지자체별 지원전략, 입지 장점 등 투자 관련 사항을 적극 홍보하고, 사업시행자인 LH가 산단조성 계획 및 기업지원 방안을 설명했다.

 

이날 경북은 6개 기업과 신속한 인허가 및 기반시설 지원, 고용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투자 계획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투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 협약체결기업 >

- 롯데케미컬, sk에코플랜트, GS에너지, GS건설, 효성중공업, BHI

 

한편, 경주 SMR국가산단과 울진 원자력수소국가산단은 관련 인프라가 이미 충분히 갖춰져 있고 근로자 정주 여건 개선과 기업혁신 클러스터 조성, 물류 교통망 확충 등 원활한 기업활동을 지원하는 다양한 노력을하고 있다.

 

김학홍 행정부지사는 신규국가산단의 성공적인 조성을 위해 신속한 인허가와 함께 기업투자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기회발전특구 지정 등 기업의 지방 이전을 통해 지역발전의 새로운 전기가 되도록 기업 하기 좋은 국가산단 조성에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경상북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