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동북아시아자치단체연합(NEAR) 워크숍 개최

- 동북아 6개국 44개 광역지방정부 공동발전을 위한 교류협력의 장(場)마련! -

김재영본부장 | 기사입력 2024/05/22 [13:03]

2024년 동북아시아자치단체연합(NEAR) 워크숍 개최

- 동북아 6개국 44개 광역지방정부 공동발전을 위한 교류협력의 장(場)마련! -

김재영본부장 | 입력 : 2024/05/22 [13:03]

 

  © 세이뉴스

 

  © 세이뉴스

 

  © 세이뉴스

 

경상북도는 22일부터 24일까지 경주 힐튼호텔에서 동북아자치단체연합(NEAR: The Association of North East Asia Regional Governments) 워크숍을 개최한다.

 

워크숍에는 동북아자치단체연합(NEAR)의 6개국(한국·중국·일본·러시아·몽골·키르기스스탄) 44개 회원단체 130여 명이 참석한다.

 

동북아시아지역자치단체연합은 1996년 경상북도의 제안으로 창설된 국제기구로 현재 동북아시아 6개국(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 몽골, 북한) 81개 회원단체와 1개의 준회원단체가 가입해 동북아 지역의 공동 발전과 번영 실현을 목적으로 활동한다.

 

이번 워크숍은 과거 실무자 중심에서 부지사, 국장급 간부 등 고위급까지 범위를 확대하고, NEAR 회원단체 간 교류를 증진하는 시간을 별도로 마련하는 등 기존 행사와 차별화된 추진으로 동북아 지방정부 간 교류와 인적 네트워크를 강화한다.

 

회의 첫날(5.22.)은 국제관계대사+1 간담회를 개최해 한국의 시도 국제관계 대사 13명과 실무 담당 13명이 참석해 ‘동북아 지방정부 간 지방외교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제14차 NEAR 총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데 공적이 큰 울산시 박철민 국제관계 대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한다.

 

2일 차(5.23.) 개막식에는 러시아 부랴트공화국 무힌 브세볼로드 제1부 총리, 몽골 볼강아이막 따리 자르갈사이항 부지사, 울산 경제부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상북도 김학홍 행정부지사의 ‘경상북도와 동북아 지방 협력’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 ▲NEAR 사무국의 주요 업무 및 행사 추진 현황 보고 ▲회원단체 국제행사, 홍보 사항 등 발표 ▲회원단체 간 일대일 친교의 시간 등을 진행한다.

 

그 외에도 경주시의 동궁과 월지, 엑스포공원 등 문화탐방과 포항시 일대 산업시찰을 통해 한국의 역사와 문화, 산업을 둘러보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진다.

 

김학홍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최근 경쟁과 대립이 주목받는 국제 정세에 이번 워크숍이 회원단체 상호 간 교류와 우호협력 관계를 더욱 넓히는 네트워크 형성의 장이 되기를 기원한다.”며, “경상북도는 동북아 지방정부 간 다자교류 플랫폼인 NEAR의 활성화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