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북후면 축산농가, 한우 수정란 이식으로 세쌍둥이 출산

안동시농업기술센터 고능력 수정란 이식사업 긍정적

세이뉴스 | 기사입력 2020/06/11 [18:09]

안동 북후면 축산농가, 한우 수정란 이식으로 세쌍둥이 출산

안동시농업기술센터 고능력 수정란 이식사업 긍정적

세이뉴스 | 입력 : 2020/06/11 [18:09]

 

  © 세이뉴스

 

 

안동시농업기술센터와 경북축산기술연구소에서 추진한 수정란 이식 사업으로 임신한 어미 소가세쌍둥이를 출산했다. 경사의 주인공은 북후면 신전리 임영균 농가로 수송아지1마리, 암송아지 2마리를 순산했다.

60개월 된 이 어미 소는 4번째 출산으로, 2019년 수정란 이식사업을 통해세쌍둥이를 낳았다. 소가 쌍둥이를 출산할 확률은 5% 미만으로 세쌍둥이가출산할 경우는 1% 미만으로 극히 드문 일이다.

어미 소는 525일 오전 9, 10분 간격으로 세 마리의 송아지를 출산했고, 송아지 체중은 평균 28kg로 일반 송아지 체중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임영균 씨는 “10년간 한우를 키우면서 세쌍둥이는 처음이라 매우 기쁘다. 수정란 이식으로 낳은 송아지인 만큼 잘 키워서 건강한 어미 소로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안동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안동시와 경북축산기술연구소의 협업으로어미 소 개량에 힘쓰고 있으며, 수태율 또한 평균보다 12% 높은 52%를 달성해 농가 소득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