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산업시설인 의성성광성냥공장, 관람과 체험의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난다

유휴공간 문화재생사업으로 성냥공장 리모델링, 체험전시관, 복합 문화공간을 조성하여 의성만이 간직한 차별화된 문화관광자원으로

정진국부장 | 기사입력 2020/10/21 [19:27]

폐산업시설인 의성성광성냥공장, 관람과 체험의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난다

유휴공간 문화재생사업으로 성냥공장 리모델링, 체험전시관, 복합 문화공간을 조성하여 의성만이 간직한 차별화된 문화관광자원으로

정진국부장 | 입력 : 2020/10/21 [19:27]

  © 세이뉴스


의성군(군수 김주수)이 그 동안 방치되어 오던 도심의 성광성냥공장을 활용해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 문화관광 명소로 탈바꿈을 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성광성냥공장은 의성읍 도동리에 1954년 설립돼 50여년 간 지역경제의 중추적 역할을 해왔으나 성냥산업 위축으로 2013년 가동을 중단, 방치되어 왔다. 이에 군은 문화적 재생을 통해 60년 세월동안 기계와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긴 아날로그 감성 공간이자 체험을 기반으로 한 매력적인 문화관광 자원으로 만들어 갈 계획이다.

 

성광성냥공장은 ‘2019 유휴공간 문화재생 대상지 공모에 선정되어 올해 3월 연구용역이 완료됐으며, 군은 이를 통한 유휴공간 문화재생사업 계획을 수립했고 경북도와 문체부 등의 검토를 거쳐 사업이 확정됐다. 한편, 유휴공간 문화재생사업은 문체부에서 보존가지가 높은 유휴공간을 문화명소로 발굴활용하기 위한 사업으로, 재단법인 지역문화진흥원이 주관하여 전국에서 10개소가 선정됐다.

 

이번에 확정된 유휴공간(성광성냥공장) 문화재생사업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향후 5년간 총사업비 178억원(균특80억원, 도비24억원, 군비74억원)을 투입하며, 이를 통해 의성 근대산업의 역사를 간직한 공간을 복원재생해 관람과 체험을 한 번에 경험할 수 있는 차별화 된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하게 된다. 이에 군은 새로 조성될 해당 공간이 의성의 문화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사업 1차년도인 2021년에 유휴공간 문화재생사업 사업추진단을 구성, 성냥공장의 축적된 콘텐츠를 발굴·개발하고 이를 아카이브하는 과정과 이를 활용한 시범프로그램, 향후 프로그램 운영 및 공간 운영 방안을 전문가와 관계자, 주민들이 함께 점검하여 명확한 운영 모델과 프로그램을 구체화 할 계획이다.

 

2차년인 2022년에는 구체화된 프로그램에 맞게 성냥공장 리모델링, 체험전시관 신축, 기타 문화공간 조성 설계에 들어가며, 3차년도인 2023년에 본격적인 사업이 추진돼 2025년 사업을 완료운영할 예정이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성냥공장을 활용한 유휴공간 문화재생사업은 군민들에게 다양한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또 다른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또한 의성만이 가지고 있는 문화자원의 재생을 통해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