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군위 채석단지 변경 지정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 대한 주민공청회 개최

정진국부장 | 기사입력 2024/03/27 [19:15]

군위 채석단지 변경 지정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 대한 주민공청회 개최

정진국부장 | 입력 : 2024/03/27 [19:15]

  © 세이뉴스

 

  © 세이뉴스

 

  © 세이뉴스

 

  © 세이뉴스

 

군위 채석단지 변경지정에 따른 환경영향평가서의 초안에 대한 주민공청회가 지난 327일 군위 효령면 행정복지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날 공청회에는 사업시행자와 채석단지 인근 주민, 군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그러나 환경영향평가 초안에 대한 사업시행자 측의 설명에도 공청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지금 추진하고 있는 채석단지 면적 확장과 기간 연장은 주민 생존권을 위협하는 행위임을 강조하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공청회장 앞에서는 반대 집회 시위도 벌어졌다.

 

그동안 채석단지 내 발파채굴로 인해 소음과 진동으로 일상생활 불편, 돌가루 먼지로 인한 호흡 장애와 영농 피해, 하루 몇백대의 대형 덤프트럭 통과로 교통사고 위험 상주, 석산 개발에 따른 수려한 자연경관의 파괴 등 반대의 이유도 명확했다.

 

지난 1월 사업시행자가 시행한 군위 채석단지 변경지정에 따른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 대해 주민 의견을 수렴한 결과 의견 제출자 421명 전원이 반대 의견을 냈고, 이어 2월에는 주민들이 채석단지 변경에 대한 반대추진위원회를 결성하기도 했다.

 

효령면 이장협의회와 새마을지회, 노인회 등 지역 20개의 사회단체 또한 채석단지 사업 연장 저지를 위한 반대 성명을 발표하고 대구지방환경청에 전달하는 등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